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남 스타필드서 내일 3대3 농구대회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7월 20일 목요일 제21면
2020년 도쿄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3대3 농구 경기가 국내에서도 열린다. ㈔한국3대3농구연맹(회장 김도균)은 21일 오후 5시 하남 스타필드 스포츠몬스터에서 ‘더 비기닝 오브 코리아 3대3(The Beginning of Korea 3x3)’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한국3대3농구연맹 출범 기념으로 열리는 이 경기에는 프로농구 서울 SK에서 은퇴한 뒤 3대3 농구 선수로 변신한 국가대표 출신 이승준이 포함된 ‘팀 강남’과 일본 3대3 리그에서 뛰고 있는 ‘윌(Will)’, 경희대 농구팀, 지난달 중국에서 열린 18세 이하(U-18) 대회에 출전했던 U-18 국가대표팀 등 총 4개 팀이 출전한다.

한국3대3농구연맹은 "아직 아마추어 동호회 수준에 머무는 3대3 농구의 수준을 끌어올리고 향후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종목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내년 5월에는 프로리그 출범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은 지난달 프랑스 낭트에서 열린 국제농구연맹(FIBA) 3대3 월드컵에 처음 출전해 1승3패를 기록했다. 또 14일 전남 영광에서 끝난 MBC배 대학농구대회에서도 3대3 부문이 열리는 등 2020년 도쿄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 이후 3대3 농구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