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디오픈’ 최강 오른 스피스 우즈보다 빨리 메이저 3승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7월 25일 화요일 제15면
올해 브리티시오픈 골프대회(디오픈·총상금 1천25만 달러) 우승 트로피 ‘클라레 저그’는 패기의 젊은 골퍼 조던 스피스(미국·사진) 품에 안겼다.

스피스는 24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포트의 로열 버크데일 골프클럽(파70·7천156야드)에서 열린 제146회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5개를 엮어 1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12언더파 268타로, 2위와 3타 차로 우승을 확정 지었다. 스피스의 시즌 세 번째·통산 열한 번째 우승으로, 2015년 마스터스 토너먼트와 US오픈을 잇달아 제패한 이후 2년 만에 거두는 세 번째 메이저 우승이다.

27일이면 24살이 되는 스피스는 1979년 우승자인 세베 바예스테로스 이후 가장 어린 나이에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하고, 잭 니클라우스 이후 가장 어린 나이에 메이저 3승을 달성하게 됐다. 니클라우스는 1963년 PGA(미국프로골프) 챔피언십에서 메이저 3승을 기록했고, 그때 나이가 23세 6개월이었다. 2000년 24세 6개월에 메이저 3승을 거둔 타이거 우즈보다도 6개월이 빠르다. 스피스는 내달 PGA 챔피언십에서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노려 볼 수 있게 됐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