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로 짓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지열 활용 ‘친환경 냉난방 기술’ 적용

IPA, 크루즈터미널 등 도입 "3~4년 후 초기 투자비 회수"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제5면
▲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및 크루즈 터미널 조감도.
▲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및 크루즈터미널 조감도.
인천 송도 9공구(아암물류2단지) 끝단에 조성 중인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과 크루즈터미널에 지열 등을 이용한 친환경 시스템이 도입된다.

인천항만공사(IPA)는 현재 건설 중인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과 크루즈터미널이 냉난방시스템에 지열을 이용하는 친환경 녹색건물로 신축된다고 10일 밝혔다.

IPA가 도입한 지열 이용 냉난방시스템은 지상 온도와 관계없이 항상 15℃ 내외로 유지되는 지하 450m 깊이의 지열을 냉난방에 활용하는 기술이다.

태양열의 약 47%는 지표면을 통해 지하에 저장된다. 지형에 따라 상이하나 태양열을 흡수한 땅속 온도는 지표면에 가까울 경우 약 10~20℃ 정도로 유지된다. 이 같은 온도의 지하수를 열펌프로 냉각해 가열한 후 축열조(물탱크)에 저장해 건물 냉난방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지열 이용 냉난방시스템이다.

친환경 신재생에너지원인 지열은 풍력이나 태양열 등 다른 신재생에너지보다 안정성이 높고 수명이 반영구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IPA가 건설 중인 터미널 두 곳에 설치되는 냉난방시설의 용량은 각 7천㎾와 900㎾로 신국제여객터미널은 국내 단일 건물 중 최대 규모이다.

지열 이용 냉난방시스템의 초기 설치비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냉난방 방식(EHP) 대비 2배가량 높다.

하지만 연간유지비는 EHP 시스템 에어컨의 30% 수준으로 3~4년 후에는 초기 투자비를 회수할 수 있다는 게 IPA의 설명이다.

실제로 IPA는 2012년 완공한 갑문운영사무소에 지열 이용 냉난방시스템을 적용해 운영한 결과, 초기 설치비는 EHP 시스템 에어컨 대비 6천만 원가량 더 소요됐으나 매년 3천만 원 상당의 전기요금을 절감해 설치비 차액을 모두 회수한 바 있다.

한편,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은 내년 10월, 신국제여객터미널은 2019년 6월께 준공된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