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계 10위권대 연파한 ‘현재진화형’ 정현

올 BMW오픈 테니스 16위 꺾더니 로저스컵에선 13위 고핀까지 제압
16강 승리하면 나달과 8강 가능성 개인 최고 랭킹 40위권 진입 유력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제15면
2017080900020037027.jpg
정현(56위·삼성증권 후원·사진)이 세계랭킹 13위를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로저스컵(총상금 466만2천300달러) 16강에 진출했다.

정현은 10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단식 2회전에서 다비드 고핀(벨기에)을 2-0(7-5 6-3)으로 제압했다. 올해 5월 BMW오픈 당시 세계 16위였던 가엘 몽피스(프랑스)보다도 높은 랭킹의 선수를 잡은 것이다. 이로써 이달 말 개막하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US오픈 전망을 밝힌 것과 동시에 ‘톱10’ 진입의 잠재력도 확인했다.

정현은 1세트 게임스코어 6-5로 앞선 상황에서 고핀의 서브 게임을 따냈다. 고핀의 서브 게임은 듀스까지 진행됐다. 정현은 세트포인트를 세 차례나 잡고도 살리지 못하다가 끝내는 게임스코어 7-5로 마무리했다. 기세가 오른 정현은 2세트 시작하자마자 다섯 게임을 연달아 따내며 고핀을 몰아세웠다.

지난해 2월 고핀과 첫 맞대결에서 0-2(3-6 1-6)로 완패했던 정현은 1년 6개월 만에 설욕전을 펼쳤다. 정현은 이날 승리로 3회전 진출 상금 5만8천295달러(약 6천600만 원)와 랭킹포인트 90점을 확보했다. 정현은 다음 주 세계랭킹에서 49위 안팎에 자리할 것으로 보인다. 정현의 개인 최고 순위는 2015년 10월의 51위다. 현재로서는 3회전 결과와 관계없이 40위권 진입이 유력하다.

이 대회는 메이저대회 바로 다음 등급이자 일반 투어 대회 최고 등급인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로, 1년에 9개 대회가 열린다. 이번 대회 톱 시드는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2번 시드는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가 받았다.

정현의 3회전 상대는 처음으로 만나게 되는 아드리안 만나리노(42위·프랑스)로 정해졌다. 정현이 만나리노까지 물리치면 톱 시드인 나달과 준준결승을 치를 가능성이 크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