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빚더미에 다리까지 다쳐 생계 막막…벼랑 끝 손 내밀어줘

인천고용복지플러스센터 통해 삶의 희망 찾은 장윤자 씨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제19면
19-고용복지.jpg
▲ 인천고용복지플러스센터 전경.
20여 년간 건물 청소일을 하며 80대 노모와 생계를 꾸려 오던 장윤자(65·여)씨는 지난해 다리를 다쳐 실직하면서 막막한 상황에 처했다. 당장 먹고살 생활비는 물론이고 다친 다리를 치료할 비용을 감당할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부득이한 실직으로 실업급여 수급이 가능해 당장 급한 불은 껐지만, 이후 직장에 다시 들어가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였다. 절망적인 상황에서 장 씨에게 한 줄기 희망이 된 곳이 바로 인천고용복지플러스센터다. 지난해 7월 개소한 센터에서 장 씨는 지난 1월 다시 취업에 도전할 수 있었다.

장 씨는 이곳에서 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연계해 체계적인 취업 정보를 제공받았고, 복지지원팀에서는 열악한 생활에 대한 복지 상담을 지원했다. 종합적인 지원이 이뤄진 것이다.

당시 장 씨는 다리를 다친 이후 생활비를 빌려 임대아파트에서 어렵게 생활했다. 많은 부채 때문에 파산 신청을 한 상태였다. 복지지원팀은 먼저 장 씨에게 긴급지원제도를 안내했고, 관할 구와 연계해 생계비 및 연료비 등을 지원했다. 신용회복위원회의 컨설팅을 거쳐 파산 신청 면책 처리도 완료했다.

생활에 대한 걱정을 덜게 된 장 씨는 경력단절 여성 직업교육훈련 등에 집중하며 마침내 올 3월에는 취업에도 성공했다. 불편한 몸을 이끌고 여러 기관을 돌며 발품을 팔지 않고도 한자리에서 다방면의 지원이 가능했던 덕분에 장 씨는 불과 1년여 만에 다시금 삶의 희망을 찾을 수 있었다.

이처럼 센터는 부처 간, 그리고 중앙과 지방 간 칸막이를 없애고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광역형으로는 인천 지역에 최초로 설치돼 한곳에서 고용과 복지에 관한 다양한 서비스를 편하게 제공받도록 하고 있다.

센터에는 인천고용센터를 중심으로 인천시 일자리지원센터, 기초지자체 복지지원팀,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장애인고용공단, 인천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까지 배치돼 있다. 참여 기관 간 협업과 역할 분담을 통해 인력이나 예산 면에서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센터는 수요자 중심의 고용복지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중앙과 지방, 공공과 민간이 협업으로 추진하는 대표적인 정부 3.0 사례"라며 "시민에게 편리한 일자리와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