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공공도서관 ‘성범죄 경력 조회 없이 채용’

김민 기자 kmin@kihoilbo.co.kr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제3면
인천 지역 공공도서관들이 근로자 및 강사 채용 과정에서 성범죄 경력 조회 또는 아동학대 관련 범죄 전력 조회를 게을리하다 인천시교육청 감사에 적발됐다.

10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인천중앙도서관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상시 근로자 및 평생교육 강사를 채용하는 과정에서 28명에 대한 성범죄 경력 조회 또는 아동학대 관련 범죄 전력 조회를 전혀 하지 않은 사실이 종합감사를 통해 적발됐다.

아동복지법 등 관련법에 따라 공공도서관은 기관에 취업 중이거나 사실상 노무를 제공 중인 자 또는 취업하려 하거나 사실상 노무를 제공하려는 자에 대해 성범죄 경력, 아동학대 관련 범죄 전력 조회를 하도록 하고 있다.

특히 인천중앙도서관은 2014년 진행된 종합감사에서도 성범죄 경력 조회를 하지 않아 주의처분을 받았으나 이번에 또 종합감사에서 적발돼 기관 경고를 받았다.

주안도서관도 같은 사안으로 시교육청 종합감사에 적발됐다. 주안도서관은 2015년 상시 근로자 및 평생교육 강사를 채용하면서 총 31명에 대해 아동학대 관련 범죄 전력 조회를 하지 않았다. 시교육청은 감사 내용을 토대로 관련자 5명에 대해 주의 또는 경고요구 조치를 내렸다.

계양도서관 역시 2015년 1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상시근로자를 채용하면서 총 14명에 대한 아동학대 관련 범죄 전력을 조회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종합감사에서 적발된 공공도서관들은 시교육청이 관리하는 도서관들이다. 이들 기관이 비슷한 시기에 같은 문제를 동시에 일으킨 것은 관련법 개정에 따라 2015년 1월부터 아동학대 관련 범죄 전력 조회가 의무화된 것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던 게 가장 큰 이유로 알려졌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다행히 아동학대 범죄 전력이 있는 상시 근로자 등이 채용된 경우는 없었다"며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민 기자 kmin@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