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대통령, 북·미간 ‘말 전쟁’에 최대한 개입 자제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8월 12일 토요일 제0면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외부 일정을 잡지 않고 청와대에 머물며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북한이 ‘괌 포위사격’을 예고한 데 이어 구체적인 세부실행 계획까지 언급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군사옵션 장전’으로 맞받아치는 등 북·미간 갈등이 갈수록 심화하는 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그간 북·미간 설전에 대해 최대한 언급을 자제해 왔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양국 간 ‘말 전쟁’에 끼어들어 확전시킬 이유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난 10일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 대통령이 설전에 나서 복잡한 구도를 만드는 것보다 엄중하게 상황을 지켜보고 모든 준비를 해야 한다는 게 청와대의 인식"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없는 것은 상황을 안이하게 보는 것이 아니라 더 엄중한 시기를 택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간 설전에 일희일비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되, 가장 엄중한 시기를 택해 무게감 있는 메시지를 내놓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메시지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시점은 사흘 앞으로 다가온 8·15 광복절 경축식이 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어떤 대북 메시지가 실릴지에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관계자는 "베를린 구상 등 기존 기조에서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도발을 이어가는 데 대한 비판도 있겠지만, 그와는 별개로 대화의 가능성은 계속 열어 둘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북·미 간 갈등이 어떤 식으로 전개될지 가늠하기 어려운 만큼 국방·안보 라인은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