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국방개혁은 국민의 명령"

합참의장 취임식 현직으로 첫 참가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7년 08월 21일 월요일 제2면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강한 군대를 만들라는 국방개혁은 더 지체할 수 없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합참 대강당에서 열린 합참의장 이·취임식 축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건군 이래 현직 대통령이 합참의장 이·취임식에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싸워서 이기는 군대, 지휘관과 사병까지 애국심과 사기가 충만한 군대,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군대가 국방개혁의 목표"라며 "나는 군 통수권자로서 국방개혁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북한 핵·미사일 대응전력과 자주국방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대통령이 행사할 수 있는 책임과 권한을 다하겠다"며 "3축 체계를 조기 구축하고 전시작전권 환수를 준비하는 군의 노력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국가와 국민을 위한 군의 충성과 헌신에는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제도와 문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거듭 강조하지만, 군이 앞장서서 노력해야 한다. 군이 국방개혁의 주체가 되어야 한다"며 "그 길만이 국방개혁의 성공, 더 나아가 국방에 헌신하는 군인이 예우받고 존경받는 사회로 나가는 길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 가지 특별히 강조하고 싶다"며 "군과 국민은 떨어져 있지 않으며, 군과 국민을 연결하는 것은 임무와 사명만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