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정미 "시판중인 모든 생리대 안전성 조사해야"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2017년 08월 25일 금요일 제2면
정의당 이정미<사진>대표는 24일 ‘릴리안 생리대’ 부작용 논란과 관련, "정부는 즉각 시판 중인 모든 생리대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릴리안 생리대 사태로 대한민국 여성들은 공포를 넘어 분노로 치닫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한 환경단체의 연구 결과 여성들이 사용하는 대부분의 생리대에 유해물질이 포함됐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인구 절반이 사용하는 생리대의 위험은 가히 제2의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 비견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생리대의 안전성은 여성의 건강권과 직결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안 그래도 비싼 가격으로 인해 불만의 대상이 돼 왔는데, 관리·감독까지 허술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여성 건강에 대한 국가의 인식과 태도를 확인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차적으로는 해당 업체에 책임을 물어야 하고, 유사 사례가 발생한다면 시판을 중단시키고 이번 사태를 해결할 근본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