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가구업계 ‘소비자 불만’ 불똥 잡아라

대형 가구업체 설치·A/S 부실 논란… 피해 확산 차단 잰걸음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2017년 09월 04일 월요일 제5면
인천 지역 가구업계가 최근 가구 설치 및 A/S에 대한 소비자의 불만이 높아지자 오해 풀기에 나섰다.

지역 가구업계는 논란이 확대되는걸 경계하며 사전에 몇 가지를 확인하면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조언한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내 한 대형 가구업체가 제품 설치와 A/S를 불친절하게 한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소비자들이 가구 설치에 대한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설치 과정에서 집 안에 톱밥이 날린다던가 시공이 불량하고 A/S가 불성실하다는 내용이다.

문제가 된 회사는 녹다운(knock down, 조립식) 방식의 가구를 만들며 시공 관리 전문회사를 자체 운영하고 있다. 녹다운 방식은 각각의 판재를 전부 분해한 상태에서 현장으로 옮겨 재조립하는 방식이다. 이동과 조립이 편하지만 조립에 시간이 오래 걸리며, 조립 후 이동하면 내구성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

지역 가구 제조업체의 한 관계자는 "높이가 약간 안 맞으면 현장에서 작업을 할 수 있는데 톱밥을 빨아들이는 장치를 설치한 뒤 작업하는 것이 정석이다"라고 설명했다.

다른 업체 관계자는 "보통 가구 설치는 대부분 외주업체가 하고, 반품을 한다 해도 작업비를 받기 때문에 설치나 시공할 때 소비자가 작업자에게 문제를 제기하는 일은 드문 편이다"라고 했다.

가구를 살 때는 개별 단가와 운반비 등 설치 조건, 설치 방식 등을 꼼꼼히 확인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업체들은 한 번에 여러 가구를 사고 추후 일부 구입을 취소할 때를 대비해 각 제품의 단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또 가구 운반 시 엘리베이터 이동이 가능한지, 운반비가 추가로 드는지 따져 보는 것이 좋다. 완성식·반조립식·녹다운 방식 등 가구 설치 방식도 눈여겨보고, 제품 수명이 긴 만큼 사후관리도 생각해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2000년대 대형 가구 제조업체들이 도산한 뒤 일부 소규모 업체는 브랜드 이름만 갖고 팔기도 한다"며 "고가 제품인 만큼 믿을 수 있는 기업을 선택하라"고 조언했다.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소야 2017-10-02 11:05:22    
가구 교환문제 삐뚤빼뚤 초보가 만들어도 이것보단 났겠다
차일피일 미루다 2주나걸려 만들어온 헤드 모양은 완전 자기들 멋대로
만들어보냈음 전화로 통화중 더 화나게만듬 점장 와서 확인하겠다하여 오라했더니
사과는 커녕 싸우자는 투로나옴죄송하단 말한마디면 될것을 원래 그렇단다 근데 왜 처음 왔던 헤드랑 디자인이다르냐구요 매장서 디자인 보구 구매한거면 그걸로 와야지
다르게 만들어와서는 이게 맞다하고
그럼 가구라도 잘만들어 오시던가 톱밥 그대로
뚝뚝떨어지고 마감 삐뚤어지고 원목은 원래 그렇단다
결국 되돌려보냄 세번째 교환하는것도 짜증나 다 가져가고
환불해달라하니 안된단다 본인들 잘못이면서 기분나빠어디 쓰겠냐 말입니다 태도가 기가막혀 초보가 봐도
알겠구만 계속 혈압만 올려놓고 심적인
손해배상 ...
211.***.***.3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