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文 "국제사회와 강력한 응징방안 강구"

NSC 긴급 소집 대응 논의 추가 도발 대비 경계 강화 美 전략자산 전개 협의도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2017년 09월 04일 월요일 제2면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공식 확인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 회의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오늘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과거보다 더 강한 위력의 핵실험을 했다"며 "이에 대해 문 대통령 주재로 NSC를 오후 3시까지 개최해 관련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ICBM급 미사일 발사 등 연이은 도발에 국제사회와 함께 최고의 강한 응징 방안을 강구하라"며 북이 핵미사일 계획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비가역적으로 포기하고 고립시킬 안보리 결의 추진 등 모든 외교적 방법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고 정 실장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 차원의 굳건한 방위 태세로 무모한 도발에 적극적 대응 방안을 준비하고, 추가 도발에 대해 만전의 대비 태세를 갖출 것"을 강조했다.

또 "북한 핵미사일 개발 고도화를 결코 용납하지 않겠다"며 "국민 생명과 국가안보에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굳건히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아울러 "회의에서 북핵 시설과 미사일을 무력화시킬 우리 군의 타격 능력을 과시하고 동맹 차원에서 미국이 보유한 가장 강력한 전략자산 전개 방안을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