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품수수 의혹’ 이혜훈 당대표 사퇴하나

"결정 곧 내릴 것" 가능성 시사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2017년 09월 05일 화요일 제2면
금품수수 의혹에 휩싸인 바른정당 이혜훈<사진> 대표가 4일 당 대표 사퇴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그동안 제기된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제가 당에 대해 가진 충정에 대해서는 믿어주시기를 바라고, 당을 위한 결정을 곧 내리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당 일각과 언론에서 제기되고 있는 당대표 사퇴론에 무게가 실리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언론에서 당 대표직과 관련해 이런 저런 이야기가 보도되고 있다"며 "저도 깊이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는 "저의 개인적 유불리만 따진다면 벌써 대표직을 내려놓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지금 당의 진로와 정치 지형이 굉장히 민감하고, 국가적 중대사가 생긴, 이 여러 복합적인 문제가 민감한 시점에서 무엇을 위한, 어떤 길이 당을 위해 가장 나은 길인지 지금 저도 깊이 고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번 일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아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며 "진실을 명백히 밝혀 결백을 입증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조금만 더 말미를 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