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北 국제적 고립·자멸 초래" 엄중 경고

국회 핵실험 규탄 결의안 채택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2017년 09월 05일 화요일 제2면
국회는 4일 본회의를 열고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긴급동의 형태로 본회의에 상정한 이번 결의안에는 "북한이 감행한 제6차 핵실험이 한반도의 안정과 동북아시아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 행위임을 확인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제6차 핵실험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해치고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완전히 저버린 점을 강력히 규탄하며, 향후 이로 인해 발생하는 사태의 책임은 모두 북한 정권에 있음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통해 한반도의 긴장상태를 악화시킬 경우 북한 김정은 정권의 체제 유지를 결코 기대할 수 없음은 물론, 국제적 고립과 자멸을 초래하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국회는 "북한이 지속적인 군사적 도발 행위를 즉시 중단하고 대화의 길로 나설 것을 촉구하며, 우리 정부는 북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가능한 모든 조치를 동원해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또 "정부가 기존의 대북정책을 되돌아보고 국제연합(UN) 등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공조해 북한의 도발 의지를 완전히 뿌리 뽑을 수 있는 더욱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북한의 군사적 위협을 무력화할 수 있는 대비체계를 구축함과 동시에,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통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항구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적극 실천할 것을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번 결의안 동의자 명단에는 정 의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국민의당 김동철,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이름을 올렸다.

국회 보이콧을 선언한 자유한국당은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