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교섭단체 연설 거부… 본회의 무산

정기국회 이틀째 파행 지속 민주당 "코미디" 강력 비판 당분간 반쪽국회 이어질 듯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2017년 09월 06일 수요일 제2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보이콧에 따른 국회 파행이 5일까지 이어졌다. 본회의는 열리지도 못한 채 유회됐다.

여야는 정기국회에서 개혁입법 및 예산 처리 등 산적한 과제를 앞두고 국회 정상화를 모색해야 하지만 팽팽한 대립각을 세우면서 당분간 ‘반쪽 국회’가 계속될 전망이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예정됐던 정기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거부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국무총리를 비롯해 국무위원이 모두 참석했고 의원들도 참석했지만 자유한국당이 오늘 본회의에 참석하지 못한다고 의장에게 통보했다"며 "엄중한 시기에 국회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못한 점에 대해 의장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회의를 끝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자유한국당의 보이콧을 강력 비판했다.

추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장겸 MBC 사장이 출두해 조사받겠다는 것은 자유한국당의 보이콧 사유가 이미 소멸된 것"이라며 한국당의 보이콧 철회를 촉구했다.

이어 추 대표는 "법 집행은 만인에게 평등해야 하는 것"이라며 "공영방송사 사장이라고 해서 특권을 주장할 수는 없으며 한국당이 주장하는 정권의 방송장악 음모는 그야말로 혹세무민"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한 마당에 안보를 지킨다는 한국당은 정신 차리기를 바란다"며 "행정절차에 시비를 걸며 국회를 내팽개치는 자체가 코미디"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도 "박근혜 정부 당시 김 사장을 임명한 것은 방송 장악의 일환이 아니었나, 여기에 대한 사과와 반성부터 있어야 한다"며 "한국당은 명분 없는 국회 보이콧을 즉각 중단하라"고 여당에 힘을 보탰다.

반면 한국당 정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 협치와 소통의 기초환경이 무너지고 안보무능, 인사참사, 공영방송 장악에 대한 문 대통령의 반성과 사과도 없는 상황"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투표자 기준으로 41%, 유권자 전체로는 ⅓이 안되는 32%의 지지를 얻은 소수 정권 임에도 야당의 비판과 반대에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