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10번째 경찰서 논현署 22일 문 열어

서창 등 남동구 7개 동 치안 책임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7년 09월 06일 수요일 제19면
인천 지역의 10번째 경찰서인 인천논현경찰서가 오는 22일 문을 연다.

5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기존 남동경찰서의 치안수요를 분담하기 위해 논현서를 신설했다. 남동구 논현2동 행정복지센터 인근에 들어선 논현서는 남동서가 관할하던 19개 동 가운데 만수1·6동, 논현1·2동, 고잔동, 남촌·도림동, 장수·서창동 등 7개 동을 맡게 된다.

남동서 소속 9개 지구대·파출소 가운데 2개 지구대(논현·만월)와 2개 파출소(남동산단·서창)가 논현서 소속으로 바뀐다.

남동구의 동쪽과 남쪽(면적 43.8㎢) 주민 22만여 명의 치안을 맡을 논현서의 총정원은 391명이다. 본서에 235명, 지구대·파출소에 156명이 배치된다.

논현서 개서로 그동안 치안 부담이 높았던 남동서의 경찰관 1인당 담당 인구는 663명에서 577명으로 줄어든다. 논현서 경찰관 1인당 담당 인구는 582명이다.

현재 서장이 총경급인 남동서는 경무관급으로 격상될 예정인 가운데 국회 심의 등의 절차를 남겨 두고 있다.

이주민 인천경찰청장은 "논현서 관내 주민 중 북한이탈주민이 1천800여 명"이라며 "다른 지역에 비해 월등히 많은 북한이탈주민이 잘 정착하고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빈틈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