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씨 마른 ‘골재 채취’… 인천 해사업계 피 마른다

국토부, 20일 서해 이용 허가 중단 어업 피해 주장 어민들 손 들어줘
수도권 건설현장 수요 턱없이 부족 골재원 다변화 전략 실효성 의문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7년 09월 06일 수요일 제19면
인천 남항 모래부두..jpg
▲ 인천 남항 모래부두. /기호일보 DB
정부가 바닷모래 채취를 중단하고 골재원 다변화 계획을 기정사실화하면서 인천 지역 해사 관련 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5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20일 서해(덕적·굴업도) 해상 바닷모래 채취 허가가 일제히 종료된다. 이를 대체하기 위해 한국바다골재협의회는 선갑도 인근 해역의 해역이용협의서를 해양수산부에 제출했지만 허가를 받지 못했다. 해수부가 골재 채취로 인해 어업피해를 겪고 있는 어민들의 손을 결국 들어줬기 때문이다.

앞서 해사 채취가 지난 1월 종료됐다가 극적으로 허가기간이 연장된 남해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도 어민들의 강력한 반발로 사실상 바닷모래 채취가 전면 중단된 상태다.

국토부는 바닷모래 채취 중단에 따라 산림 모래와 파쇄(부순) 모래의 공급 확대를 추진하는 골재원 다변화 전략을 내놨지만 실효성에 끊임없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의 산림 및 파쇄골재 공급량으로는 수도권 골재수요(월 100여만㎥)를 충족하지 못할 뿐더러 파쇄골재(인공골재)의 시공 품질이 바닷모래(천연골재)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신임 해수부 장관 취임 이후 갑작스럽게 내려진 정부 방침으로 지역 해사 채취 업계는 곤경에 처하게 됐다. 옹진군 소재 14개 기업과 해상 운반선, 육상 덤프트럭 등 물류·운수업계, 건설 자재 관련 레미콘업계 등은 골재 수급 차질에 따른 경영 악화가 우려된다. 여기에 수많은 업계 종사자들은 일자리를 잃을 수밖에 없는 등 지역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우려에 대해 국토부는 수도권에서 산림 및 부순 모래는 당초 계획 대비 약 30% 이상 증산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며 공사 품질 확보 및 부실공사 예방을 위해 779개 레미콘공장의 품질관리 실태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올 연말께 나오는 골재 수급 안정을 위해 어업 피해조사 용역 결과, 골재원 다변화 방안 등을 바탕으로 연내 해결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했다.

지역 업계의 한 관계자는 "바닷모래값이 1㎥당 2만 원을 육박할 정도로 이미 바닷모래 품귀 현상이 진행되고 있고, 조만간 ‘모래파동’이 올 것이다"라며 "무엇보다 가장 큰 문제는 해사 채취 관련 종사자들이 하루아침에 일감을 모두 잃게 생겼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골재 채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