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장 10일간 ‘황금연휴’ 중기 근로자 그림의 떡

내달 2일 임시공휴일 확정 산단 입주기업 "정상 출근"

우제성 인턴기자 wjs@kihoilbo.co.kr 2017년 09월 06일 수요일 제1면
1-휴일.jpg
▲ 사진 = 연합뉴스
정부가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확정해 올해 추석은 예년에 달리 ‘긴 황금연휴’가 예상된다. 하지만 인천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은 달갑지 않다는 반응이다.

정부는 5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를 통해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이달 30일부터 한글날인 다음 달 9일까지 최장 10일간의 연휴를 보내게 됐다.

이 소식을 접한 인천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장기간 공장 가동 중단과 매출 감소 등을 우선 걱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내수 진작보다 침체가 우려된다는 것이다.

주안산업단지에서 기계공장을 운영하는 김모(55)씨는 "중소기업은 계약된 물품의 납품기일을 어떻게든 맞춰야 해 임시공휴일이라도 공장 가동을 중단할 수 없다"며 "산단에서 임시공휴일이라고 쉬는 업체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계양구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심모(37)씨는 "일반인들은 연휴기간에 돈을 많이 버는 줄 알지만 연휴기간 동안 매출이 30% 이상 떨어진다"며 "연휴라고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면 모르겠으나 대부분이 외지로 나가 우리 같은 사람들은 다음 달 임대료 걱정이 앞서는 게 사실이다"라고 푸념했다.

중소기업 근로자들은 허탈하다는 입장이다. 대기업 근로자와 달리 임시공휴일이라고 유급으로 쉴 수 없는 데다 추석을 전후로 납품기일도 맞춰야 해 임시공휴일은 그야말로 ‘그림의 떡’이라고 한다.

부평산업단지에서 만난 유리 제작업체 근로자 하모(42)씨는 "임시공휴일 발표는 우리에게 상대적 박탈감만 준다"며 "임시공휴일을 공직사회나 일부 대기업들만 누릴 게 아니라 중소기업이나 상인들도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제도적 뒷받침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관계자는 "정부가 황금연휴로 내수 진작 효과를 기대하고 있지만, 지역 중소기업이나 영세 자영업자 등은 오히려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취약계층의 복지와 함께 영세 상인과의 균형을 모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우제성 인턴기자 wj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황금연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