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주 한글시장 ‘상생스토어’ 유치 이마트 신선매장 도입 상권에 활력

시·상인회·이마트 업무협약 체결 30여년만에 원스톱 쇼핑공간으로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2017년 09월 07일 목요일 제9면
▲ 여주시·상인회·이마트는 한글시장에 이마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개설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여주시 제공>
▲ 여주시·상인회·이마트가 한글시장에 이마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개설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여주시 제공>
여주시가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시는 6일 ‘여주 한글시장 내 이마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개설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원경희 시장과 박흥수 여주 한글시장 상인회장, 양춘만 이마트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마트 노브랜드 상생스토어는 대규모 유통업체와 전통시장이 상생할 수 있음을 보여 주는 새로운 시도로 당진·구미·안성에 이어 전국에서 4번째로 10월 여주 한글시장 지하 1층에 364㎡ 규모로 들어설 예정이다.

여주 한글시장은 1983년부터 중앙로 인근에 160여 개 점포가 모여 조성된 상점가로 의류, 잡화, 화장품 등 공산품이 주력인 지역 시장이다. 그러나 그동안 신선식품을 판매하는 매장이 거의 없어 식품을 구매하기 힘들고 상품 구색이 부족해 9월 현재 10여 개 점포가 공실 형태로 남아 있으며, 지난해에는 10년간 운영되던 화장품 매장이 폐점하기도 했다.

이처럼 시장의 영업환경이 악화되자 시와 여주 한글시장 상인회는 지난 3월 당진 노브랜드 상생스토어 1호점을 방문해 한글시장에 상생스토어를 접목시킬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다.

그 결과 여주 한글시장 내에 기존 상생스토어와는 정반대로 시장의 약점인 ‘신선식품’을 도입하고, 시장의 주력 상품인 패션, 잡화, 담배, 국산 주류를 판매 품목에서 제외한 상생스토어를 유치해 여주 한글시장을 신선식품 및 가공식품 등 다양한 상품을 갖춘 ‘원스톱’ 쇼핑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측은 이미 개설된 상생스토어 1∼3호점의 경우 지역 상권과 상생하면서 전통시장에 젊은 고객을 끌어들이며 시장을 찾는 고객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 또한 상생스토어 개설을 계기로 시와 여주 한글시장 상인회, 이마트가 상호 협력해 대규모 유통업체와 지역 상권이 상생하는 성공적인 사례로 발전시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