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항만산업 균형발전 특별법 제정하라"

인천 시민단체·업체 모여 공동성명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7년 09월 07일 목요일 제5면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인천항발전협의회, 인천상공회의소, 인천경영자총협회 등 인천 지역 시민단체를 비롯한 18개 업·단체는 6일 공동성명을 내고 ‘항만산업 균형발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인천항은 항로 준설이 제때 이뤄지지 않아 항만경쟁력이 떨어지고, 배후부지 개발 시 정부 지원은 물론 적절한 세제 혜택 요구도 반영되지 않아 높은 임대료 때문에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정 항만도시에선 있을 수 없는 일이 인천항에선 여전히 현안으로 남아 있다는 것이다. 이는 새 정부의 항만정책이 부산(글로벌 환적 허브), 광양(산업중심), 인천(수도권 거점), 포항(철강) 등 항만별로 기능을 특화한다는 것이지만 현실은 원-포트(One-Port) 정책으로 부산항 쏠림 현상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정부의 국정 기조가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인데도 불구하고 중앙집권적 낙하산 인사 등 인천 소재 해양항만 관련 공공기관의 부산 이전이란 위협까지 직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항만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해 항만산업의 균형발전을 위한 제도 개선 대책을 마련하고, 특별법 제정도 추진해야 한다"며 여야 지역정치권의 분발을 촉구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