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시민이 원하는 사업’ 발굴

어린이집 친환경 무상급식 愛仁버스 노선 등 총 193건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7년 09월 07일 목요일 제3면
인천시가 시민이 필요로 하는 ‘분야별 맞춤 정책’을 마련한다.

6일 시에 따르면 실생활에서 정책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193건의 사업을 발굴했다. 신규 사업 117건, 확대 사업 76건이다.

이들 사업은 많은 시민들이 폭넓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각 분야별로 우선순위, 대표 정책 등을 구체화했다. 특히 시민 생활과 밀접한 복지, 저출산, 문화공간, 대중교통 등 분야의 사업이 크게 반영됐다.

복지 분야의 대표 정책으로 시민이 직접 복지시책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시민행복 공감복지 오디션’과 복지서비스를 논스톱으로 제공하는 ‘바로바로 공감복지’가 포함됐다. 수요자가 원하는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하기 위해 고안한 정책이다.

아이 기르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전국 최초로 ‘어린이집 친환경 무상급식’ 사업이 논의된다. 시는 이후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그동안 추진해 왔던 저출산 극복 프로젝트는 인구절벽 시대에 추진해야 할 중점 시책으로 확대한다. 임신·출산 축하금을 100만 원으로 확대해 지원하고, 저출산 고령사회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방안 등이 들어갔다.

원도심 활성화와 연계한 문화인프라 구축계획 역시 신규 사업으로 포함됐다. 빈집 정비사업을 이용한 ‘천 개의 문화공간 조성’사업은 원도심과 생활문화 활성화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폐산업시설을 ‘영상 문화플랫폼’으로 조성하는 계획은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정책과 연계할 수 있다.

교통 분야 핵심 정책으로는 강화·동구·영종·영흥 등 ‘틈새지역 애인(愛仁)버스 노선 신설’과 ‘개인택시 IC카드단말기 교체 지원’이 있다.

시가 추진 중인 ‘우리 아파트 생생방송 장비 지원’과 ‘인천형 관리비 혁신 TF’ 사업도 확대 검토한다.

이 밖에도 ▶원도심 활성화(도시재생 뉴딜) ▶연안여객운임 인하 확대 지원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 생존수영 교육 지원 ▶전통시장 예·경보시스템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 등의 사업이 시민 생활에 체감도가 높은 정책으로 꼽혔다.

시는 각 사업에 대한 재정 투입의 효율성과 합리성을 보다 꼼꼼하게 분석한 뒤 정책 체감도가 높은 사업들 위주로 내년 예산편성에 반영할 계획이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