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 ‘펀스테이션’ 1252억 매물로

시, 21일까지 온라인 응찰 진행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7년 09월 11일 월요일 제8면
10여 년째 분당 도심 한복판에 방치돼 온 어린이 종합 교육문화시설인 일명 ‘펀스테이션’이 매물로 나왔다.

10일 성남시에 따르면 지난 8일 시 홈페이지와 전자자산처분 시스템인 온비드에 이 건물의 매각 입찰공고를 냈다. 매각 예정가는 1천252억 원이다. 시행사 부도에 따른 각종 소송 등으로 방치된 펀스테이션 운영 적임자를 찾아 시설 활용 가치를 높이려는 조치다.

펀스테이션은 최근 2곳 감정평가법인에 감정평가를 의뢰한 결과에서 건물은 457억 원, 토지는 795억 원의 감정가액이 나왔다. 이곳은 수내동 시유지 6천563㎡ 대지에 지하 3층·지상 6층, 건축총면적 3만6천595㎡ 규모로 세워진 대형 건물이다. 준공일은 2014년 5월 21일이다.

건물 용도는 시가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통해 교육 연구·아동 관련 시설에서 주상복합, 업무시설, 문화·집회시설로 변경(2016년 12월)한 상태다. 공유재산 용도는 행정재산에서 일반재산으로 변경됐다.

해당 물건은 일반경쟁입찰 방식으로 온라인상에서 오는 21일까지 응찰이 진행된다. 매각 예정가 이상의 최고 금액을 응찰한 매수 희망자가 이 건물과 토지를 낙찰받게 된다. 개찰일은 22일이다.

유찰 땐 매각 예정가 그대로 재입찰하며, 세 번째 입찰 땐 매각 예정가의 90% 금액에 매물로 내놓을 계획이다.

시는 네 번째 입찰까지 갈 경우엔 수의계약 방식의 매각을 병행하며, 매각 예정가의 80% 이하로는 팔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당초 펀스테이션은 사업시행사 ㈜펀스테이션이 준공과 동시에 건물을 시에 기부채납하는 대신 20년간 토지와 건물을 무상 사용하기로 하고 2005년 4월 외자 유치 계약을 통해 건립이 추진된 시설이다. 2006년 착공했으나 2009년 시행사 부도로 공정률 95%일 때 공사가 중단됐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