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천연기념물 ‘어름치’ 쑥쑥 자라거라

가평군, 명지계곡서 500미 방류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7년 09월 11일 월요일 제9면
가평군은 토속 어종 복원을 위해 지난 7일 북면 명지계곡에서 천연기념물인 어름치 방류행사를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 한국민물고기보존협회, 가평문화원, 목동초 명지분교생 등 40여 명이 함께 한 이날 행사에서는 어름치 500여 미를 방류했다.

어름치를 방류한 명지계곡은 가평천의 상류 지역으로, 예전에 어름치가 서식하고 산란한 곳과 생태환경이 비슷하고 먹이생물인 다슬기가 풍부한 지역이다.

군 관계자는 "한강수계인 가평천도 어름치의 주요 서식지였지만 1990년대 말 이후 개체 수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이번 방류로 인해 어름치 개체 수 증가와 서식지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천연기념물 제259호인 어름치는 잉엇과의 대형 어류로 몸길이 약 40㎝의 원통형에 가까운 크기로 자라며, 4~5월께 모래와 자갈이 많은 여울에 깊이 5~8㎝, 폭 13~17㎝ 정도의 구덩이를 파고 산란한 다음 주변에 있는 자갈을 물어다 알을 덮어서 보호하는 진귀한 습성을 가지고 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