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자배구, 다 졌지만 김연경 대체 기반 다졌다

주축 빠진 그랜드챔피언스컵 5전 전패가 남긴 것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9월 11일 월요일 제15면
홍성진(54)감독의 우려대로였다. 2017 그랜드챔피언스컵에서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의 성적표는 초라했다. 하지만 소득은 있었다.

세계랭킹 10위 한국은 10일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러시아와 그랜드챔피언스컵 마지막 경기에서도 세트스코어 0-3으로 패했다. 한국은 김연경(중국 상하이), 김희진(IBK기업은행), 양효진(현대건설) 등 주축 선수를 제외하고 대회를 치렀다. 정예 멤버로 팀을 꾸린 일본(6위), 미국(2위), 중국(1위), 브라질(4위), 러시아(5위)와 맞설 전력이 아니었고 차례로 패했다. 단 한 세트도 빼앗지 못하면서 모두 0-3으로 졌다.

대회를 앞두고 홍성진 감독은 "한 세트도 얻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젊은 선수들이 세계 배구를 이끄는 강호들과 경기하며 얻는 게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패배도 경험이다. 젊은 선수들은 김연경 없이 세계 강호들과 맞섰다. 올해 처음 국제 무대에 나선 이재영(21·흥국생명)의 건재를 확인한 건 큰 수확이다. 이재영은 어깨, 무릎 부상 때문에 7월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 8월 아시아선수권대회에 불참했다. 홍성진 감독은 "이재영의 몸 상태가 아직 60∼70% 정도"라고 했지만 매 경기 주포 역할을 하며 65점을 올렸고 리시브도 안정된 모습이었다.

처음 성인 대표팀에 뽑힌 하혜진(21·한국도로공사)은 라이트로 나서며 레프트 이재영과 공격을 주도했다. 8일 중국전에서 다친 발등을 빨리 회복하면 세계선수권대회 아시아 예선 대표팀 발탁도 유력하다. 세터 이재은(30·KGC인삼공사)도 그랜드챔피언스컵 활약으로 홍 감독의 눈도장을 찍었다.

그랜드챔피언스컵은 2018 세계선수권대회 아시아 예선의 준비 과정이었다. 올해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에 가장 중요한 경기는 오는 20∼24일 태국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 예선이다. 김연경, 김희진, 박정아(도로공사) 등 주요 선수들도 세계선수권 예선에는 참가한다. 기존 선수들에 이재영, 하혜진 등 젊은 선수들이 가세하면 한국 대표팀 전력은 크게 상승할 수 있다.

한국은 세계선수권 예선에서 태국·베트남·이란·북한과 라운드로빈 방식으로 경기를 치르며 2개 팀만이 본선 출전권을 얻는다.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을 위해서는 본선에 진출해 최소한의 세계랭킹을 유지해야 한결 유리하다.

한국은 예선에서 태국과 1·2위를 다툴 전망이다. 하지만 아시아선수권에서 김연경이 빠졌을 때 베트남과 고전한 걸 떠올리면 방심할 수 없다. 김연경의 짐을 덜어줄 새 얼굴을 찾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다. 그랜드챔피언스컵의 연이은 패배 속에서도 이재영의 건재와 하혜진의 가능성은 확인됐다. 홍성진 감독이 승리 전략을 짜는 데 한층 수월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