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위안부 피해 할머니 ‘아픔·고통’ 잊지 않기를

성남시청 2층서 위안부 피해자 특별전 35개 전구 활용 설치미술 등 17점 전시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7년 09월 11일 월요일 제13면
성남시가 11일부터 15일까지 시청 2층 공감 전시실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특별전을 연다.

‘다시, 기억(Remember, Again)’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회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잊지 말고 기억할 것과 명예 회복, 진상 규명에 관한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기획됐다.

여인으로서 갖고 싶은 기억 ‘평범한 삶, 결혼’을 표현한 현대 설치미술 작품과 잊고 싶은 기억 ‘위안부로 지내온 시간’을 표현한 작품 등 17점을 교차 전시한다. 전시 작품 중에는 생존 위안부 할머니를 35개 전구로 상징한 설치미술 작이 포함돼 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에 관한 관심을 확산하는 전시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선 2014년 시는 시청 광장에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했다. 소녀상은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 대한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촉구하고, 세계 인권 문제로 접근하기 위한 상징물로 세워졌다.

한편,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8명 가운데 생존자는 국내 34명, 국외 1명 등 현재 35명뿐이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