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통령, 유엔총회 앞두고 반기문 만나 안보 해법 모색

10년간 유엔 수장 경험 청취 국내외 현안 해결 성과 기대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7년 09월 12일 화요일 제2면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과 반 전 총장은 오는 18∼22일 미국 뉴욕 유엔총회 참석을 비롯해 북한 등의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반 전 총장과 회동한 것은 지난 6월 2일 이후 두 번째이며, 이날 회동은 문 대통령의 첫 유엔총회 참석을 앞두고 최근 10년간 유엔의 수장이었던 반 총장의 경험을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 핵·미사일 도발로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 한반도 문제 해법에 대한 견해를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접견에서 반 전 총장의 활발한 국내외 활동을 평가하면서 "북한 핵실험 등 엄중한 외교·안보 상황 속에서 유엔총회 참석 예정인 만큼 한반도 문제 및 글로벌 현안 해결 등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반 전 총장은 "문 대통령이 이번 유엔총회 참석을 통해 많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며 "유엔 사무총장 재직 경험이 국익 증진에 도움이 되도록 관심을 갖고 지원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유엔총회 참석을 앞두고 유엔 경험이 풍부한 반 전 총장과의 의견 교환을 통해 외교적 성과 제고를 위한 지혜를 모으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