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전산여고 4인방’ 모두 프로배구팀 진출

전체 1순위 한수진 GS칼텍스행 흥국생명 김채연·IBK 김현지 등
1라운드에서만 셋이나 지명되고 수련선수 뽑힌 박민지 더해 강세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9월 12일 화요일 제15면
수원전산여고의 ‘작인 거인’ 한수진(18)이 프로배구 여자부 전체 1순위로 GS칼텍스 유니폼을 입는다. 한수진은 11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2017-2018 한국배구연맹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GS칼텍스의 지명을 받았다.

한수진은 165㎝로 키가 작지만 중학교 시절부터 ‘배구 천재’로 불렸다. 뛰어난 탄력으로 레프트로 활약하며 강한 스파이크를 꽂아 넣었다. 프로에서 리베로로 활용할 수 있을 정도로 수비도 뛰어나 2017 춘계대회 최우수선수로 뽑히기도 했다. 2순위 도로공사는 선명여고 세터 이원정(17)을 선택했다. 이원정은 올해 열린 국제배구연맹 18세 이하(U-18) 세계선수권대회 주장으로 뛰었다. 안정적인 경기 운영 능력이 돋보이는 이원정은 세터로는 큰 키(177㎝)를 지녀 블로킹에도 능하다.

3순위 현대건설은 라이트와 레프트, 센터를 모두 소화할 수 있는 광주체고 김주향(18)을 뽑았다. 4순위 KGC인삼공사는 청소년대표팀 출신 레프트 우수민(대전 용산고)을 선택했다. 흥국생명은 수원전산여고 센터 김채연, IBK기업은행은 같은 학교의 라이트·센터 김현지를 뽑았다.

수원전산여고는 1라운드에서 3명이나 지명되는 영예를 누렸다. 레프트 박민지도 GS칼텍스 수련 선수로 뽑혀 여고부를 휩쓴 ‘수원전산여고 4인방’이 모두 프로행에 성공했다.

2라운드에서는 4개 구단(GS칼텍스, 도로공사, 인삼공사, 흥국생명)이 지명을 포기한 가운데 현대건설이 포항여고 세터 김다인, 기업은행이 중앙여고 세터 이솔아를 지명했다. 3라운드에서는 선명여고 레프트 백채림(도로공사)만이 호명받았고, 4라운드에서도 3명만이 선택을 받았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