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5년 우정 美 40사단 100주년 함께 축하"

가평군수, 3박 5일 일정 방미… 참전재향군인회 환영회 등 참석
한국전쟁 때 장병들 고교 건립 동참 매년 장학금 전달로 이어져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제9면
한국전쟁 당시 가평고등학교와 인연을 맺은 미군 40사단 창립 100주년을 맞아 김성기 가평군수가 현지 초청으로 다양한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14일 방미 길에 오른다.

12일 군에 따르면 로렌스 해스킨스 미 40사단장과 브렌트 제트 미 40사단 한국참전용사회장의 초청으로 3박 5일간 미국 로스엔젤레스와 애너하임시를 찾는 김 군수는 14일 한국전참전재향군인회 환영회와 15일 2017년 리유니온(다시 만나요) 행사에 참석해 친선과 우의를 다지게 된다.

특히 방문 마지막 날인 16일에는 캘리포니아 로스알라미토스 미 보병 40사단 사령부에서 개최되는 창립 100주년 기념식 및 사단장 이·취임식에도 함께 한다.

이번 방문 행사에서 김 군수는 "우리들의 영웅인 여러분과 여러분 전우들의 희생이 없었더라면 오늘날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 민주주의는 결코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미 40사단과 가평고의 인연은 한국전쟁 중이던 1952년 시작됐다. 당시 가평에 주둔하던 미 40사단장 조셉 클린랜드(Jeseph P.Cleland)소장이 천막 두 동에서 공부하는 환경을 보고 안정된 배움터를 제공해 인재 양성에 이바지하고자 1만5천여 사단 장병이 하나돼 학교를 세웠다.

당시 미 40사단 장병들은 학교 건립을 위해 2달러 모금운동을 벌였고, 재학생들과 주민들도 학교가 생긴다는 기쁨에 벽돌을 나르는 등 건립에 동참해 2달러의 기적을 이뤄 냈다. 지금도 매년 장학금을 전달하며 65년간 특별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