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폐기되던 꽃씨 천연비누로 활용

구리시, 유채꽃축제 종료 후 기름 추출… 천연비누 제작 방문객에 홍보기념품 활용

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제9면
▲ 유채기름으로 만든 천연비누.<br /><br />
 <사진=구리시 제공>
▲ 유채기름으로 만든 천연비누.

<사진=구리시 제공>
구리시는 해마다 5월이면 개최되는 유채꽃축제 후 버려지던 유채꽃 씨앗에서 유채기름으로 추출해 친환경 천연비누로 제조, 홍보기념품으로 활용해 나가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제17회 유채꽃축제 개막식 당시 백경현 시장이 축제가 끝난 후 유채를 폐기처분하지 않고 유채기름과 천연비누 등을 생산하는 특화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지 4개월 만에 거둔 결실이다.

실제로 시는 유채꽃축제가 종료된 이후 7월 초까지 유채 베기 및 건조 과정을 거쳐 총 360㎏의 유채씨를 수확해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바이오에너지 작물연구소의 지원을 받아 유채기름 72L를 추출했다.

이어 유채기름에서 여러 단계의 공정을 거쳐 친환경 천연비누 200세트를 제조, 시를 방문하는 주요 외부 인사와 타 시·군 벤치마킹 방문 시 구리시 이미지를 위한 특화된 기념품으로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다.

특히 시는 3.3㎢라는 좁은 면적과 개발제한구역 및 과밀억제권역 등 중복된 규제로 인해 도시의 상징성을 대표할 만한 홍보기념품조차 부족한 실정에서 축제 후 폐기되던 유채를 채취해 이를 홍보할 수 있는 기념품으로 제작,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