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관 협력체계 강화… 복지 사각지대 ‘희망의 다리’ 놓는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6. 광명 지사협, 누리복지협과 네트워크 구축 잰걸음

임성봉 기자 bong@kihoilbo.co.kr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제14면

"빈곤, 질병 등으로 위기상황에 놓인 대상자가 복지서비스를 거부하면 어떻게 대처해 나가야 하는지 다른 협의체의 노하우를 듣고 싶습니다."

지난 5일 오전 9시 30분. 화성시 송산도서관 대강당에서는 ‘희망브리지 워크숍’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광명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광명 지사협) 실무협의체와 읍면동 협의체(누리복지협의체) 위원들이 모였다. 이들은 지난 사업들의 성과와 운영 노하우 등을 공유하며 열띤 토론을 벌였다.

▲ 광명시 철산2동 누리복지협의체가 관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한 ‘광명동굴 나들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광명 지사협 제공>
이는 광명시 복지정책의 지침서가 될 ‘지역사회보장계획’ 수립을 위한 사전 모임이다. 현장에서 발로 뛰고 있는 누리복지협의체 위원들과 이들을 지원사격할 실무협의체 간 단단한 네트워크를 만들기 위한 자리이기도 하다. 이번 위크숍은 경기복지재단이 지원했다.

워크숍은 광명 18개 동 사회복지단체 실무자로 이뤄진 누리복지협의체 위원과 광명 지사협 실무협의체 위원 등 90여 명이 모여 협의체 간 역할과 지역별 복지자원을 공유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기부금 영수증 발행과 후원금 사용 방법, 복지단체 간 소통 부재 등 지역 내 사회복지단체의 애로사항을 논의하고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한 논의도 이어졌다.

광명 지사협 이상규 실무협의체위원장은 "민간복지단체는 공공기관과는 다르게 운영 노하우와 복지자원을 공유하는 게 중요하다"며 "이번 워크숍을 통해 각 협의체와 사회복지단체 간 협의시스템이 구축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워크숍에서는 ‘복지 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방안’을 주제로 한 토론도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무엇보다 ‘민관 협력체계 강화’를 주된 해답으로 꼽았다.

광명 지사협 임무자 민간공동위원장은 "일례로 복지서비스가 절실한 대상자를 민간이 발굴하려 할 때 개인정보 수집이 필수적이고, 이는 지역 내 주민센터 등의 협조가 필요한 사항"이라며 "복지 사각지대 발굴을 위해서는 민관의 업무 협조 시스템 구축을 통해 이 같은 작은 문제부터 협심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명 지사협은 이날 워크숍을 시작으로 광명시내 사회복지단체들의 통합·연대성을 높일 구체적 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28일 이에 대한 세부 방안을 논의하는 원탁회의도 진행하기로 했다.

▲ 화성시 송산도서관 대강당에서 광명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실무협의체와 누리복지협의체 위원들을 대상으로 ‘희망브릿지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임성봉 기자
광명 지사협 임병수 팀장은 "지역 내 많은 사회복지단체들이 있지만 소통·교류가 쉬운 일은 아니었는데 워크숍을 통해 결속력을 다지는 계기가 됐다"며 "무엇보다 서로 어려움을 공유하고 해결책 마련에 머리를 맞댄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했다.

 2016년 출범한 18개 동의 광명시 누리복지협의체는 각 마을 중심의 ‘민관 협력 거버넌스’로 공공기관 중심의 복지 전달체계 한계를 극복해 지역주민이 중심이 돼 다양한 지원대상자, 복지자원 발굴에 나서고 있다.

 지역별 사회복지 유관단체 등의 민간부문과 지역 내 사회복지기관 등의 공공부문이 힘을 합해 대상자를 발굴, 필요한 사회복지서비스로 연계하고 지역 내 복지자원을 찾아내는 ‘복지 허브화’의 중심이다.

누리복지협의체는 특히 각 동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특화사업에도 나서 주민 네트워크를 활성화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

▲ 광명 철산3동 누리복지협의체가 동절기 난방 취약가정을 돕기 위해 지역 내 무허가촌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광명 지사협 제공>
다문화가족을 위한 교육상담과 문화 체험 등을 제공하는 ‘마음이음 희망이음, 다(多)이음’ 사업(광명1동), 취약계층 가구와 결연을 맺어 정서적 지원 등에 나서도록 하는 ‘우리와 함께 해요’ 사업(하안1동), 정신건강 등을 이유로 대화할 이가 없는 중장년에게 집단 상담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도깨비 프로젝트’(철산1동) 등 각 동 누리협의체별로 다양한 특화사업들이 쏟아지고 있다.

여기에 더해 2006년 9개 실무분과와 대표·실무협의체를 기반으로 꾸려진 광명 지사협은 그동안의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누리복지협의체 강화를 위한 각종 교육과 컨설팅 등에 나서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하고 있다.

임병수 팀장은 "지역별 특성과 여건에 맞는 복지자원을 개발하고, 주민에게 맞는 서비스를 적절하게 제공하기 위해서는 민관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누리복지협의체와 광명 지사협은 이러한 민관 거버넌스 활성화를 위해 뛰고 있다"고 말했다.

임성봉 기자 bong@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