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장애인체전 22만점 12연패 도전

충북 일원서 내일부터 열전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제15면
인간 승리의 대축제인 ‘제37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15일 충북 충주종합운동장에서 개막돼 19일까지 5일간의 열전에 돌입한다. 이번 대회는 전국 17개 시도 8천529명(선수 5천833명, 임원·보호자 2천696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골볼과 휠체어럭비, 보치아, 론볼 등 26개 종목에서선의의 경쟁을 펼친다.

경기도는 사상 첫 12년 연속 종합우승 달성에 나선다. 도는 773명(선수 543명, 임원·보호자 230명)의 선수단을 파견해 육상 10연패, 당구·배드민턴 8연패, 볼링 6연패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금메달 130개, 은메달 122개, 동메달 131개로 종합점수 22만 점 이상을 득점, 올해 도입된 개최지 가산점을 받는 충북과 ‘라이벌’ 서울시를 제친다는 각오다.

김선미(펜싱사랑·지체장애)가 펜싱 여자 에페·플뢰레 개인전·단체전 4관왕에 도전하며, 역도 남자 66㎏급 마재혁과 97㎏급 나용원·여자 +86㎏급 이현정(이상 경기도장애인역도연맹·절단 및 기타장애), 육상 필드 남자 조한구·이연우와 여자 정영운(이상 의정부시·척수장애) 등 11명이 3관왕을 노린다.

개회식은 15일 오후 6시 충주종합운동장에서 ‘태양을 품은 사람들’이란 주제로 열린다. 개회선언과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환영사에 이어 대회기가 게양되고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장의 개회사가 이어진다. 개회식에 앞서 ‘꽃, 바람, 길 따라’를 테마로 1시간 동안 휠체어합창단 메들리 공연, 점자블록 퍼포먼스 등 식전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식후 행사에서는 인기 가수 축하공연이 이어져 개막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한편, 인천선수단은 육상 등 25개 종목에 총 467명(선수 361명, 임원 및 보호자 136명)이 참가, 금메달 48개로 종합순위 8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심언규 기자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