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신현초 주변 재개발 이번엔 民-民 갈등 조짐

공문서 도용으로 조합설립 제동 일부 주민들 정비구역 해제 요구
"낮은 감정평가액 내몰릴 수 없어" 주거환경 개선 시급 찬성 여론도

우제성 인턴기자 wjs@kihoilbo.co.kr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제19면
19-신현초.jpg
▲ 인천시 서구 신현동 신현초교 주변 재개발 정비구역. /기호일보 DB
공문서 도용으로 조합 설립에 제동이 걸린 인천시 서구 신현초교 주변 주택재개발 사업이 중대한 기로에 섰다. 재개발 반대를 주장하는 주민들이 정비구역 해제를 요구하는 동의서를 구에 제출했기 때문이다. 재개발을 찬성하는 주민과 반대하는 주민들의 갈등도 심화되고 있다.

13일 인천시에 따르면 정비구역 해제는 조례를 통해 토지 실소유자의 30% 이상이 해제를 요청하면 구는 토지 실소유자 50% 이상의 동의 여부 확인 후 시에 재개발정비구역 직권 해제 신청을 할 수 있다.

조합 설립이 좌절되면서 정비구역 해제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재개발을 반대하는 주민들은 해제에 힘을 쏟는 반면, 찬성하는 주민들은 신속한 재개발을 통해 낙후된 주거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A(52)씨는 "가게나 건물을 가진 사람들은 자신들의 이권을 지키기 위해 반대하지만 우리 같이 낙후된 주택에 사는 거주민은 재개발 추진이 하루속히 이뤄지길 바라고 있다"며 "비가 새고 햇빛도 들어오지 않는 집에서 더는 못 살겠다"고 한탄했다.

재개발을 찬성하는 이들 중에는 실거래가보다 낮은 감정평가 금액을 감수하고서라도 현금 청산을 받아 이 지역을 벗어나고 싶다는 주민들도 있다.

하지만 재개발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턱없이 낮은 감정평가액으로 쫓겨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비대위 관계자 C씨는 "재개발 사업을 통한 분양권 전매로 큰돈을 벌겠다는 건 옛말"이라며 "멀쩡한 집 가진 사람들에게 푼돈 쥐어 주고 길바닥으로 내쫓는 막무가내식 재개발 사업으로부터 재산권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주민들 간 찬반 의견이 팽팽해 조합 설립이 재추진될 경우 찬반 주민 간의 갈등은 더욱 깊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신현초교 재개발조합 설립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문제가 된 조합설립동의서를 다시 준비해 조합 설립을 재추진할 계획"이라며 "낙후된 신현초교 주변 구역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우제성 인턴기자 wjs@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신현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