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박근혜 지우기,'흔적부터' 깔끔히 … '진박' 도 대상인가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제0면

한국당 박근혜 지우기, '무에서 유' 위해 '흔적부터' 깔끔히 … '진박'도 함께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지우기'에 본격 착수했다.

13일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여의도 당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자진탈당을 권유하고 수용되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라 출당 조치를 할 것을 당에 권유하는 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a.jpeg
▲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지우기'에 본격 착수했다.

류석춘 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한국당의 '박근혜 지우기' 일환으로 '친박' 핵심인 서청원·최경원 의원에 대해서도 자진탈당 권유를 권고했다. 류석춘 위원장은 이들에 대해 "국정 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거운 의원"이라고 평가했다. '잔박'이란 남아있는 박을 의미하는데 서청원 의원 등도 포함된다. 

앞서 홍준표 대표는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고 "무에서 다시 시작 하는 각오로 국민의 눈으로 혁신 하겠다. 우리 모두가 혁신의 대상이 되어 모든 것을 내려 놓고 다시 시작 합시다"라고 이야기했다.

홍준표 대표는 "모래알 부대로는 전투할 수 없다. 지금의 한국당은 모든 가치가 허물어진 폐허"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