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한강 모니터링 과정서 녹조 관찰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2017년 09월 15일 금요일 제18면
녹조.jpg
▲ 양화나루에서 관측된 녹조.<경기·여주환경운동연합 제공>
여주 남한강 일대에서 녹조가 발견됐다. 경기환경운동연합과 여주환경운동연합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12일 남한강 모니터링 과정에서 여주시 흥천면 상백리 찬우물나루터와 능서면 백석리 양화나루(백석1리) 2개 지점에서 각각 눈으로 확연하게 알 수 있을 정도의 녹조가 관찰됐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4대 강 사업 이후 2015년부터 남한강 6개 지점(여주·이천)을 매달 1∼2회씩 정기적으로 모니터링했는데, 그간 미세한 녹색띠는 관측됐어도 이렇게 확연하게 녹조가 관측되기는 처음"이라며 "녹조가 확산하면 한강도 더는 안전하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여주에는 6일과 11일 비가 내려 남한강 수량이 증가했는데도 12일 녹조가 관찰된 만큼 수자원공사는 발생 원인을 밝히고 개선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