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명박 전 대통령 고소, '007' 고용해 하는 일이 … '국가안보' 빼고 다했네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7년 09월 19일 화요일 제0면

이명박 전 대통령 고소, '007' 뽑아놨더니 … 하라는 '국가안보'는 안하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정원의 제압문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하기로 했다.

19일 박원순 시장의 법률대리인 측은 서울중앙지검에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대리인 측은 "박원순 시장의 사생활과 시정에 대해 허위사실을 적시함으로써 실질적으로 박 시장과 서울시의 명예까지 훼손했다"고 고소 사유를 설명했다.

aa.jpg
▲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정원의 제압문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박원순 시장은 원세훈 전 원장과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 민병환 전 2차장 등 10명도 명예훼손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함께 고소했다.

서울시 역시 이들 11명을 모두 국정원법 위반(정치관여, 직권남용)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는 서울시가 시정 방해 활동으로 피해를 본 당사자로서 고발인에 포함된 것이다.

최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박원순 시장을 비판하기 위해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으로 통칭되는 일련의 내부 문건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 문건들은 원세훈 전 원장에게 보고됐으며 심리전단에 의해 실행돼 각종 온·오프라인 공격으로 이어졌다.

이날 박원순 시장은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적폐청산TF(태스크포스)에 참석해 "권력을 남용해서 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이런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며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위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