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위 경기, 신기록 34개·다관왕 32명 8만 점 넘어선 인천은 목표대로 8위

제37회 전국장애인체전-경기·인천 열전 마무리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7년 09월 20일 수요일 제15면
▲ 충북 충주시 호암체육관에서 19일 열린 제37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시상식에서 종합준우승 경기도, 종합우승 충북, 3위 서울시 관계자들(왼쪽부터)이 시상대에서 함께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경기도장애인체육회 제공>
▲ 충북 충주시 호암체육관에서 19일 열린 제37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시상식에서 종합준우승 경기도, 종합우승 충북, 3위 서울시 관계자들(왼쪽부터)이 시상대에서 함께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경기도장애인체육회 제공>
19일 충청북도에서 폐회한 제37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경기도의 아성’이 무너졌다. 12년 연속 종합우승을 노린 경기도는 이번 대회 금 111개, 은 107개, 동메달 122개로 종합점수 18만7천706점을 기록했다. 개최지 충북(금 136·은 124·동 116, 25만3천476.92점)에 무려 6만5천770점을 뒤져 종합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올해 8월 도입된 ‘개최지 종합점수 20% 가산점 부여제도’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도는 당구와 배드민턴이 8연패, 볼링 5연패, 휠체어테니스 4연패, 요트와 파크골프는 종목우승을 차지했으며 농구·보치아·럭비·유도·육상·조정이 입상했다.

도는 비록 종합우승은 놓쳤지만 풍성한 기록을 남겨 위안을 삼았다. 한국신기록은 역도 8개·육상 7개·수영 3개·사격 2개·양궁 1개, 대회신기록은 역도와 수영 각각 4개·양궁 2개·사격과 사이클 각각 1개를 수립했다. 역도에서는 대회타이기록 1개가 나왔다.

펜싱 4관왕 김선미(의정부시)가 대회 MVP를 수상했고, 수영 변경효(광주시) 역시 4관왕에 올랐다. 역도 정성윤(평택시)과 육상트랙 이무용(고양시) 등 9명이 3관왕, 당구 이영호(수원시) 등 21명이 2관왕에 등극했다.

도는 최종일 휠체어테니스 남자와 여자단식 결승에서 임호원과 박주연이 부별 우승을 차지했다. 배드민턴 혼성복식 한정원·오수현 조, 요트 혼성 2인조 박범준·이상 조도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축구 청각장애 결승에서는 경기선발이 서울선발을 4-0으로 제치고 우승했고, 휠체어농구 경기선발도 서울선발을 65-46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골볼 시각장애 남자 결승에서도 경기선발이 서울선발을 12-5로 누르고 정상에 섰다.

한편, 인천시는 금 43개, 은 53개, 동메달 53개(8만6천919.30점)로 당초 목표했던 종합 8위를 달성했다. 이날 오상미가 육상 청각장애 여자마라톤 10㎞에서 우승하며 3관왕에 올랐고, 시각장애여자 마라톤 10㎞ 김미순과 론볼 혼성복식 안병수·권순진 조도 우승했다. 볼링 남자 2인조 이용섭·김황배 조와 전맹축구 5인제 인천선발은 ‘값진 은메달’을 획득했다.

충주=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