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00만 명 화합하는 ‘용인시민의 날’ 문화품격 UP

22~23일 옛 경찰대학교 일대 채무제로 기념 시민문화제 형식
북페스티벌·음식문화축제 등 5개 행사 열려 즐길거리 다양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7년 09월 21일 목요일 제8면
재정위기로 한동안 축소 운영됐던 ‘용인시민의 날’ 행사가 올해는 채무제로 달성으로 다양한 문화행사와 축제를 겸한 시민문화제 형식으로 열린다.

용인시는 제22회 용인시민의 날을 맞아 100만 시민이 화합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22~23일 이틀간 기흥구 언남동 옛 경찰대학교 일대에서 ‘용인시민문화제’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특히 올해 채무제로 달성과 함께 인구 100만 명을 돌파함에 따라 별도로 운영했던 축제와 문화제를 모아 시민들이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시민의 날을 맞아 열리는 문화행사는 올해 3회째를 맞는 태교축제를 비롯해 음식문화축제, 북페스티벌, 용인거리축제, 처인성문화제 등 5개다.

22일 오후 옛 경찰대 대운동장에서 고려시대 몽골의 2차 항쟁을 막아낸 처인대첩을 기념하는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개막을 알리게 된다. 처인구 남사면에 있는 처인성은 고려 고종 19년(1232년)에 몽골군이 침입했을 때 승장 김윤후와 주민들이 적장 살리타이를 사살하면서 몽골군을 격퇴시킨 역사적인 현장이다.

같은 시간 인근에서는 음식문화축제가 열린다. 100만 시민의 화합을 상징하는 500인분 대형 팥빙수 만들기가 진행될 예정이다. 운동장 주변에서는 다양한 먹거리를 판매하는 푸드트럭과 용인 지역 대표 음식을 맛볼 수 있는 푸드촌이 운영된다.

오후 6시부터는 아나운서 김병찬, 배우 이다희의 진행으로 시민의 날 기념식이 진행된다. 용인시립합창단의 식전공연이 끝난 뒤 시정 발전에 기여한 시민 61명에게 문화상, 산업평화상, 시민상, 시의회의장상, 도민상 등을 수여한다. 인기 가수 아이유와 멜로디데이의 축하공연도 이어진다.

23일에는 올해로 3회째를 맞는 태교축제와 책을 주제로 한 북페스티벌, 가수 이승철 등이 출연하는 거리축제가 펼쳐진다.

태교축제에는 김효진, 현영, 슈 등 대표 워킹맘 연예인들이 시민들과 출산·육아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태교토크콘서트’가 펼쳐진다. 또 네 자녀를 키우며 기부문화 확산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연예인 션의 특별강연, 자궁경부암 예방 캠페인 ‘유모차 퍼레이드’와 함께 저소득층의 자궁경부암 예방주사 지원과 관련한 나눔활동 등이 진행된다.

특히 전국 최초로 임신부들로만 구성된 ‘두리한소리’ 오케스트라단이 이날 ‘Mom Singing 콘서트’를 선보인다.

독서와 관련된 다양한 체험활동을 경험할 수 있는 북페스티벌에서는 북 큐레이터가 기분과 상황에 맞는 책을 시민들에게 추천해 주는 ‘책처방상담소’가 운영되며, 어린이들을 위한 동화나라 마술·버블쇼 등이 진행된다.

오후 7시부터 시작되는 거리축제는 용인버스킨 아티스트들의 공연, 성악가 김동규와 인기 가수 이승철의 공연 등 다양한 무대가 준비돼 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