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도권 남부 신성장 동력, 의왕 첫 산단 테크노파크 첫삽

시, 부지 조성공사 착수… 민간자본 1300억 투입 내년 12월 완공
물류센터 등 200여 개 기업 입주 예정… 3300억 경제적 효과 기대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7년 09월 22일 금요일 제8면
▲ 김성제 의왕시장을 비롯해 의왕테크노파크 기공식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첫삽을 뜨고 있다.  <의왕시 제공>
▲ 김성제 의왕시장을 비롯해 의왕테크노파크 기공식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첫삽을 뜨고 있다. <의왕시 제공>

의왕시의 첫 산업단지인 의왕테크노파크가 21일 부곡체육공원에서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부지 조성공사에 들어갔다.

김성제 시장과 기길운 시의회 의장, 시·도의원, 의왕산단PFV 김영민 대표, 효성그룹 건설부문 김동우 사장 등과 시민 2천여 명이 참석해 성공적인 건설을 기원했다.

 의왕테크노파크는 이동 일원 15만8천708㎡ 규모에 산업시설용지 8만7천㎡, 지원시설용지 8천㎡, 공원녹지 1만7천㎡, 공공시설용지 4만6천㎡로 구성된 일반산업단지이다. 주변에는 의왕역을 비롯해 과천~봉담 간 고속도로(신부곡나들목), 영동고속도로(부곡나들목), 경부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가 있어 교통접근성이 뛰어나다.

 총 1천300억 원의 민간자본이 투입된 의왕테크노파크는 첨단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많은 인력을 유치, 희소가치를 보유한 수도권 남부의 신성장 동력으로 새롭게 자리잡을 전망이다.

 이곳에는 코스닥 상장기업인 ‘에프알텍’을 비롯해 수도권 유수 기업들이 분양계약을 완료한 상태로 물류센터, 지식산업센터 등에 200여 개 기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앞으로 일자리 2천여 개 창출, 생산 유발 효과 2천500억 원, 부가가치 유발 800억 원 등 총 3천300억 원에 달하는 경제 파급 효과가 나타나 지역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김성제 시장은 "의왕테크노파크는 대한민국 최고의 교통인프라와 저렴한 분양가, 최적의 물류 여건 등 기업 경영에 필요한 3박자를 고루 갖추고 있다"며 "내년 12월 조성공사가 마무리되면 일자리 창출과 함께 지역경제 발전을 선도하는 핵심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왕=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