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화 외포~석모 케이블카 추진

강화군 - KS포마 업무협약 500억 원 투입·2019년 운영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2017년 09월 22일 금요일 제6면
▲ 이상복 강화군수와 이명현 대표가 내가면 외포리와 삼산면 석포리를 잇는 해상 케이블카 사업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강화군 제공>
▲ 이상복 강화군수와 이명현 대표가 내가면 외포리와 삼산면 석포리를 잇는 해상 케이블카 사업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강화군 제공>
강화군 내가면 외포리와 삼산면 석포리를 잇는 ‘해상 케이블카’가 설치가 추진된다.

강화군은 21일 군수실에서 민간투자사인 KS포마㈜(대표 이명현)와 ‘강화석모 해상 케이블카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강화석모 해상 케이블카 사업은 내가면 외포항에서 삼산면 석포리까지 1.8㎞ 구간에 500억 원의 민간자본을 투입해 2019년 운영을 목표로 추진된다.

해상 케이블카 사업은 현재 주민사업제안서가 접수된 상태다. 군은 사업이 완료되기까지 필요한 교통과 환경, 공유수면 사용 등의 행정절차를 위한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낙후된 접경지역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번 협약으로 KS포마㈜는 투자 및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사업비를 조달해 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사업 시행에 따른 각종 인허가 및 행정절차를 적극 지원한다. 해상 케이블카가 본격 운영되면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및 강화군의 관광 활성화가 기대된다.

여기에 케이블카 운영 업체에서 매출액의 일부를 군에 납부하게 돼 군 재정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상복 군수는 "케이블카 사업은 이미 여수·통영·부산 송도에서 최고의 관광 인프라로 입증된 사업인 만큼 수도권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것이 분명하다"며 "이번 사업은 석모대교 개통으로 쇠퇴될 것이 염려되던 외포리 및 석포리 지역이 다시 활성화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유목수강화 2017-09-22 09:18:52    
먼저 강화로들어오는 대교도 확장해야하고
삼산가는 길도 넓혀야 되지 않을까요
110.***.***.20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