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충청샘물 , '유료 음용수 마저도' , '무공해로 생각했는데'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7년 09월 21일 목요일 제0면
충청샘물 , '이제는 음용수의 역습인가 , '무공해'인지 알았는데

물에서 냄새가 나서 문제를 발생시킨 충청샘물이 사과문을  냈다. 충청샘물은 홈페이지를 통해 "고객님께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팝업 공지창을 통해 충청샘물 측은 이취를  내게 했다는 점을 시인했다. 충청샘물 측은 환불을 요청하는 고객들에게 환불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수조치 또한 신속하게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20170921_203857.png
▲ 충청샘물 생수 사과문

회사 홈페이지에는 환불요청이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도 팔고 있다며 차단을 부탁하는 글도 있었다. 

시판 생수 문제는 충청 샘물의 문제만은 아니다. 용기에서 환경호르몬이 검출되기도 하고 수원지가 여러 곳인 생수도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나온 자료에 따르면 시중 유통되는 생수 7종을 분석해보니 5종에서 인공에스트로겐이 잠정기준치를 초과했었다. 여기에 해당되는 샘물들은 일부는 대기업 제품들도 있었다. 

소비자들은 피해보상을 위한 소송위원회 방을 개설하기도 했다. 소비자들은 게시판을 통해 주의를 환기시키며 제품에 대해 질타했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