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섬유업체 모인 양주 남면 일대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

검준산단 중심 편직·염색 등 144개 사 숙련 기술자 600여 명 분포
시, 19억여 원 투입 소공인특화센터 구축 등 역량 강화 지원 계획

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2017년 09월 25일 월요일 제9면
양주시는 섬유업체가 밀집된 남면 일대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의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남면 일대는 검준일반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섬유 편직·염색·가공업체 144개 사에 600여 명의 숙련 기술자가 일하는 곳이다.

시는 남면 일대가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됨에 따라 한국섬유소재연구원 내 소공인특화지원센터 구축, 소공인 지원을 위한 인프라 구축과 역량 강화 사업 등에 국비 12억7천만 원 등 모두 19억600만 원의 예산을 지원할 방침이다.

도시형 소공인 집적지구는 숙련 기술자인 소공인들이 몰려 있는 공장지대를 산업클러스터로 전환해 발전 기반을 조성해 주는 사업이다. 시도의 신청을 받아 중기부가 지정한다.

시 관계자는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으로 기존 섬유산업 지원에서 소외된 소공인들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