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챔피언 김승혁, 넝쿨째 굴러온 포상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 상금 3억 국내 첫 PGA 투어 출전권도 획득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09월 25일 월요일 제15면
김승혁(31)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최고 상금이 걸린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 원)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했다.

김승혁은 24일 인천 잭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 어반·링크스 코스(파72·7천36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 합계 18언더파 270타를 적어낸 김승혁은 2위권을 8타 차로 여유 있게 따돌리고 이 대회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1라운드부터 8언더파 64타의 코스 레코드로 단독 선두에 오른 뒤 나흘 내내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은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다. 지난 6월 데상트 코리아 먼싱웨어 매치 플레이 우승 이후 시즌 2승째, 2014년 한국오픈과 SK텔레콤오픈에 이어 개인 통산 4승째다.

김승혁은 이날 우승으로 다음 달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대회 CJ컵과 내년 제네시스 오픈 출전권을 획득했다.

또 우승상금 3억 원을 거머쥐며 장이근(2승·4억9천여만 원)을 제치고 상금순위 1위(6억3천여만 원)로 뛰어올랐다. 시즌 두 번째 다승자다. 2014년 자신이 세웠던 시즌 최다 상금(5억8천914만 원) 기록도 갈아치우며 코리안투어 사상 처음 6억 원을 돌파했다. 2주 전 딸을 얻은 김승혁은 이날 우승으로 두 배의 기쁨을 누렸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