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등사, 5000년 역사 성찰로 물들다

강화서 14일부터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9일간 미술실기·글쓰기 대회 등 열려 남사당놀이~연꽃 사진전 볼거리 다양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2017년 10월 10일 화요일 제13면
▲ 강화 삼랑성에서 14일부터 ‘역사문화축제’가 열린다. <사진=삼랑성 역사문화축제 제공>
▲ 강화 삼랑성에서 14일부터 ‘역사문화축제’가 열린다. <사진=삼랑성 역사문화축제 제공>
삼랑성 역사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14일부터 22일까지 9일간 강화도 전등사에서 제17회 삼랑성 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성찰’이라는 주제로 진행하는 이번 행사는 10월 14일 오전 10시 ‘삼랑성 미술 실기대회와 글쓰기 대회’로 시작한다.

이날 오후 7시부터 방송인 전제향의 사회로 가창력이 풍부한 가수 변진섭, 알리, 화요비, 국악인 남상일이 출연하는 ‘전등사 가을음악회’가 열린다. 7월부터 문의가 올 정도로 대중성을 확보하고 있는 전등사 음악회는 독특한 분위기와 관중 몰입도가 뛰어나 가수와 관객이 모두 만족하는 음악회 중 하나다.

15일은 다례재와 영산재가 열린다. 오전 10시 30분에는 전등사를 창건한 아도화상과 사찰을 가꾸고 지켜 온 역대 조사들에 대한 ‘다례재’를 진행한다.

21일과 22일에는 ‘강화 국악한마당’과 ‘남사당놀이’를 준비했다. ‘강화 국악 한마당’은 배뱅이굿을 기본으로 진행하면서 선녀춤, 부포놀음, 소고춤, 민요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마지막 날 난타를 시작으로 풍물놀이, 버나, 땅재주, 줄타기 등을 선보일 ‘남사당놀이’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이다.

성찰을 주제로 한 ‘현대미술 중견작가전’을 비롯해 ‘그림전시 반조 전’, ‘그림전시 조화 전’, ‘강화관방유적 돈대 사진전’, ‘캘리그라피 전시’, ‘연꽃 사진전’ 등 다양한 전시가 준비돼 있다.

이 밖에 지역 삼량고등학생들이 준비한 병인양요 전투 승리자 양헌수 장군 퍼레이드는 축제에 참가한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안겨줄 예정이다.

승석(전등사 주지) 축제 추진위원장은 "반성하지 않는 역사는 반드시 되풀이됨을 알고, 진지한 성찰을 바탕으로 역사를 만들어 가자는 의미에서 성찰이라는 주제를 삼았다"며 "삼랑성과 전등사는 오천년 역사와 늘 함께 한 곳인 만큼 온 가족이 축제에 와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역사에 대한 자긍심을 느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