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고진영의 고진감래… LPGA 투어 8전9기 우승

정상급 활약에도 정상 못 오르다 하나은행 챔피언십 챔피언 등극 LPGA 투어 직행 티켓까지 획득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0월 16일 월요일 제15면
▲ 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이 고려창자 모양의 트로피에 입 맞추고 있다. /연합뉴스<br /><br />
▲ 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이 고려청자 모양의 트로피에 입 맞추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4년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뛰는 고진영(22)은 늘 정상급 활약을 펼쳤지만 한 번도 1인자에 올라보지 못했다. 그런 고진영이 15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클럽 오션코스(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박성현과 전인지를 각각 2위와 3위로 밀어낸 결과다.

LPGA투어 대회를 처음 제패한 고진영은 안시현, 이지영, 홍진주, 백규정에 이어 이 대회에서 LPGA 비회원으로 우승한 5번째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고진영은 본인이 원하면 내년부터 LPGA투어에서 뛸 자격을 얻었다.

고진영은 이번이 LPGA투어 대회 9번째 출전이었다. 전날 무결점 플레이로 2타차 선두에 나섰던 고진영은 최종 라운드에서 박성현, 전인지와 챔피언조에서 대결했다. 승부는 16번홀(파4)에서 사실상 갈렸다. 박성현과 전인지가 나란히 1타씩 잃은 반면 고진영은 1.2m 거리의 까다로운 파퍼트를 성공, 3타차 여유를 챙겼다. 이후 17, 18번홀을 차분하게 파로 막아내 2타 차 완승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2015년 이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박성현은 이날 4타를 줄였지만 퍼트 실수로 또 한번 준우승(17언더파 271타)에 만족해야 했다. 박성현은 시즌 3승 고지를 밟지는 못했지만 상금랭킹 1위를 굳게 지켰고 올해의 선수 포인트와 평균타수, 세계랭킹에서 각각 유소연(27), 렉시 톰프슨(미국)과의 간격을 좁혔다.

3언더파 69타를 친 전인지는 3위(16언더파 272타)로 시즌 첫 우승을 다음으로 미뤘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