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GA 별별 스타들 제주 모여 샷 재주

PGA투어 CJ컵 19일 시작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0월 17일 화요일 제20면
한국에서 처음 열리는 PGA 투어 정규 대회 ‘더CJ컵앳나인브리지스(이하 CJ컵)’가 19일부터 나흘간 제주 나인브릿지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다.

PGA투어 정규 대회는 세계 227개국에 TV로 중계하고 10억 명이 지켜본다. 올해 창설된 CJ컵은 총상금 925만 달러에 우승 상금이 166만 달러다. 메이저대회,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 대회에 버금가는 상금 규모로 세계 정상급 선수들을 끌어들인 비결이기도 하다. 78명의 선수만 출전하는데다 컷이 없는 것도 매력적이다.

이 대회는 PGA 투어 페덱스 순위 60위 이내 선수에게만 출전권을 부여하는 인비테이셔널 이벤트다. 북한의 핵 위협으로 한반도에 긴장이 높아지면서 상당수 불참이 우려됐지만 38명이 경쟁에 나선다. 지난 시즌 우승을 신고한 선수만 24명에 달한다.

지난 시즌 상금왕, 다승왕, 올해의 선수를 석권하면서 페덱스컵까지 손에 넣은 저스틴 토머스(미국)와 작년까지 세계 랭킹 1위를 지켰던 제이슨 데이(호주), 애덤 스콧(호주)의 명품샷은 한국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PGA 투어에서 뛰는 한국 선수들도 고국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려 총출동했다.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챔피언십을 제패한 김시우(22)가 선봉에 선다. 그는 지난 시즌 상금랭킹 36위로 PGA 투어에서 뛰는 한국 선수 중 가장 뛰어난 성과를 남겼다.

‘맏형’ 최경주(47)와 군에서 제대해 막 PGA 투어에 복귀한 배상문(31)의 출사표도 돋보인다. 한국인 최초의 PGA투어 우승자 최경주는 "한국에서 처음 열리는 PGA 투어에서 꼭 우승하고 싶다"는 간절한 소망을 밝혔다. 전성기 때 샷 회복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배상문도 조급한 마음을 다스리겠다지만 내심 이번 대회에 거는 기대가 크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