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공동행동, 버스 완전공영제 시행 촉구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제18면
▲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경기도본부 등 경기도내 사회단체는 17일 경기도청 앞에서 완전공영제시행 경기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경기도본부 등 경기도내 사회단체는 17일 경기도청 앞에서 완전공영제시행 경기공동행동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졸속적으로 추진 중인 경기도 버스준공영제 시범 시행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경기도가 추진하는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에 반대하는 경기도내 시민사회단체와 버스운수 종사자들이 공동행동에 나선다.

경기경실련 등 13개 시민사회단체가 포함된 경기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와 전국공공운수노조 경기도본부,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등은 17일 ‘완전공영제시행 경기공동행동’(경기공동행동)을 출범시켰다. 이들은 이날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남경필 경기지사가 졸속적·일방적으로 추진하려는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경기공동행동은 광역버스에 한정된 준공영제가 아닌 일반 시내버스를 포함한 ‘완전 공영제’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수익금 공동관리형 준공영제는 버스 사업주들의 이익만을 증가시켜 혈세로 이들의 이익을 담보하고, 서울시의 경우 정비직 인건비를 줄여 임원들 인건비를 인상시키는 등 투명성을 갖추지 못해 많은 문제점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공성과 투명성, 버스 노동자들의 안전이 담긴 버스완전공영제 시행을 요구한다"며 "준공영제 도입은 행정관료와 버스 사업주들의 담합 구조를 고착화시키고 버스업체의 이윤 축척 수단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공운수노조 경기도본부 이봉주 부위원장은 "경기도의회에도 촉구한다. 본회의에서 준공영제 시행 협약 동의안을 다뤄서는 안된다"며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촉구했다.

도는 내년 1월 1일부터 도내 22개 시·군이 참여하는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시행할 방침이다. 그러나 도의회는 ‘신중한 검토 선행’을 이유로 지난달 준공영제 시행 사항이 담긴 도와 시·군과의 협약 동의안의 의결을 보류, 오는 24일 열리는 제323회 2차 본회의에서 최종 처리 여부가 결정된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