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빙속 1000m’ 김현영의 평창 티켓 사수 작전

ISU 월드컵 국가대표 선발전 2위 이상화·박승희와 출전자로 확정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0월 20일 금요일 제15면
이상화(스포츠토토)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열린 월드컵 파견 국가대표 선발전 여자 500m에 이어 1000m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이상화는 19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52회 전국 남녀 종목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겸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파견대표 선발전 1000m에서 1분17초60의 기록으로 골인했다. 세계종목별선수권대회 여자 500m 은메달을 따내 우선 선발자로 새 시즌 월드컵 출전권을 확보한 이상화는 1000m ‘평창 예선전’도 가볍게 통과했다.

4차례 열리는 이번 시즌 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여자 1000m에는 3명의 선수가 출전할 수 있다. 이들이 월드컵에서 다른 나라 선수들과 겨뤄 국가당 최대 3장이 주어진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해야 한다.

7조에서 이상화와 함께 달린 김현영(성남시청)이 1분17초91로 2위를 차지했고, 박승희(스포츠토토)가 1분18초59로 뒤를 이어 이들 세 선수가 월드컵에서 평창행 티켓 사냥에 나서게 됐다.

4장의 월드컵 티켓이 걸린 남자 1000m에서는 김태윤(서울시청)이 1분10초60으로 1위를 차지했다.

2010 밴쿠버올림픽 500m 금메달리스트인 모태범(대한항공)은 1분10초74에 골인해 2위에 올랐다. 장원훈이 1분11초19, 정재웅(동북고)이 1분11초37로 월드컵에 승선한 반면 전날 500m 1위를 차지한 차민규(동두천시청)는 5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월드컵 1000m는 나갈 수 없게 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