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의당, 전 현직 인천시장 안상수·송영길·유정복 고발

송도 6·8공구 개발 '특혜 의혹' 제기…불합리한 계약·토지 헐값 매각

연합 yonhapnews.co.kr 2017년 10월 20일 금요일 제0면

국민의당 인천시당이 송도 6·8공구 특혜 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전·현직 인천시장 3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의당은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유정복 인천시장 등 전·현직 인천시장 3명을 직무유기·직권남용·배임 혐의로 20일 인천지검에 고발했다.

01.jpg
▲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 유정복 인천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은 이날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도 151층 인천타워를 포함한 송도랜드마크시티 사업이 특정 기업에 대한 특혜사업으로 끝났다"며 "인천시는 시민에게 돌아가야 할 1조원 이상의 개발이익을 대기업 건설사, 기획부동산 업자에게 퍼줬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은 이들 전·현직 시장이 개발기업과 불합리한 계약을 체결하고, 토지를 헐값에 넘기는 특혜를 제공한 탓에 명품도시를 지향하던 랜드마크시티가 아파트만 가득 찬 베드타운으로 전락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지역 정치권에서는 국민의당이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주도권 싸움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한 포석으로 '전·현직 시장 동시 고발'이라는 카드를 꺼내 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당 관계자는 "전·현직 시장 고발은 인천에서 지지기반이 약한 국민의당의 정치공세에 불과하다"며 "송도 6·8공구 사업은 개발이익을 먼저 환수할 것인가, 사업이 어느 정도 진척을 보인 후에 환수할 것인가의 문제인데 지나치게 정치 이슈로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008년 국제금융위기 이후 송도 6·8공구 사업계획 조정이 불가피했다며, 사업 조정으로 세입 증대와 재정 건전화 효과를 얻었고 앞으로도 정당한 개발이익 환수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