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명동굴, 지자체 와인·농특산물 판로 열어 윈윈 모색

시, 전국 30개 지자체와 ‘지방정부 상생협의회’ 발족
한국와인 품질 향상·지역 특산물 판매 등 한뜻 모아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제7면
▲ 양기대(왼쪽에서 여덟 번째)광명시장이 ‘2017 광명동굴 대한민국 와인 페스티벌’에 참여하고 있다. 축제 마지막날인 22일, 시와 30개 지자체는 와인 품질 향상·농특산물 판매 등을 위한 지방정부 상생협의회를 발족하기도 했다. <광명시 제공>
▲ 양기대(왼쪽에서 여덟 번째)광명시장이 ‘2017 광명동굴 대한민국 와인 페스티벌’에 참여하고 있다. 축제 마지막날인 22일, 시와 30개 지자체는 와인 품질 향상·농특산물 판매 등을 위한 지방정부 상생협의회를 발족하기도 했다. <광명시 제공>
광명동굴에서 한국와인과 농특산물을 판매하는 전국 30개 지방자치단체로 구성된 ‘광명동굴 지방정부 상생협의회’가 정식으로 발족됐다.

광명시는 광명동굴을 매개로 상생의 업무협약을 맺은 전국 30개 지자체가 앞으로 문화·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와 관련된 공동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광명동굴 지방정부 상생협의회’를 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시와 상생협약을 맺은 전국의 지자체는 41개며 이 중 1차로 경기 11, 강원 1, 대전 1, 충남 1, 충북 2, 경남 2, 경북 4, 전남 3, 전북 4, 제주 1개 등 총 30개 지자체가 상생협의회에 참여했다.

양기대 시장과 수도권 및 지방의 지자체들은 이날 22일 성황리에 종료된 ‘2017 광명동굴 대한민국 와인 페스티벌’ 기간 중 이 같은 지방정부 상생협의회 출범을 선언했다.

지방정부 상생협의회는 앞으로 ▶한국와인산업 육성을 위한 품질 향상과 홍보·마케팅 ▶광명동굴 ‘팔도 농특산물 상생장터’를 통한 지역 특산물의 판매·홍보 ▶미래 관광산업과 관광 콘텐츠 선도를 위한 상생 파트너십 구축 등을 공동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양시장은 "광명동굴이 지난 2년 반 동안 한국와인 200여 종 11만 병과 농특산물을 판매하며 도농 상생의 모델이 된 만큼 해당 지자체와의 지속적인 상생발전을 위해 협의회를 구성하게 됐다"며 "앞으로 한국와인의 품질 향상과 판로 확대, 지방 농특산물 판매, 6차 산업 발전을 위해 생산자와 지자체, 정부가 힘을 모으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와인과 지역 특산물을 사용한 한국음식의 절묘한 조화를 선보인 ‘2017 광명동굴 대한민국 와인 페스티벌’이 지난 20일부터 3일 동안 대한민국 최고의 동굴테마파크인 광명동굴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광명동굴 빛의 광장에 설치된 각 지역 와인부스에서는 각종 한국와인과 지역 특산물이 판매돼 관광객들을 사로잡았고, 특히 유명 셰프들의 한국와인과 지역 특산물을 결합한 음식 판매 행사가 인기를 끌었다.

이번 와인 페스티벌에서 대한민국 최고의 와인을 선정하는 와인품평회도 열렸으며, 88개 한국 와인이 경합한 결과 올해 최고 와인의 영예인 마루상(대상)은 ‘재즈 아일랜드 브랜디’(경기 가평)가 차지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