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교만큼은 GMO 식품 없어야"

양기대 광명시장 ‘교내 GMO 식품 추방 위한 지자체 역할’ 발표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2017년 10월 26일 목요일 제7면
전국 지자체 최초로 모든 학교 급식에 Non-GMO(유전자변형 없는 식재료) 가공품을 지원하고 있는 광명시 학교급식 개선 정책이 국회와 언론의 관심을 받으면서 전국으로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양기대 시장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GMO 없는 바른 먹거리 운동본부’에서 주최하는 심포지엄에 참석해 ‘학교급식에서 GMO 식품 추방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에 대해 주제발표를 통해 광명시의 사례를 소개했다. <사진>
양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지역 22개 중·고교의 2만여 학생을 대상으로 콩·옥수수 원료의 식용유와 장류(된장, 고추장 등 5개 품목)를 Non-GMO 가공품으로 교체하는 것으로 시작했다"며 "현재는 두부, 콩나물, 우리 밀 제품 등으로 확대해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같은 정책적 지원에 학교 현장의 반응은 뜨거웠으며 학교 급식혁명의 모델이 되고 있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또 "학교급식에서 GMO 식품을 추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단체장의 정책적 의지와 판단력, 그리고 이를 추진하는 공무원의 책임감이 중요하다"며 "GMO 완전 표시제를 통한 식품 소비자들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적어도 학교 급식에서만큼은 GMO 식품이 퇴출되는 문화가 전국적으로 확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의 Non-GMO 학교급식 지원 정책이 전국적으로 알려지면서 현재는 전남 순천시, 안양시, 서울 서대문구 등 20여 개 지자체와 교육청에서 벤치마킹을 위한 자료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김현권, 남윤인순, 윤소하 국회의원과 김성훈 전 농림부 장관,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등 정치권과 식품영양 분야 학계, 시민단체 등 200여 명이 참석해 Non-GMO 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양 시장은 "전국 지자체 최초로 모든 학교 급식에 유전자 변형 없는 식재료를 사용하도록 하고, 무상 고교급식 시대를 연 광명시는 앞으로도 급식도 교육이라는 철학을 갖고, 미래의 인재인 학생들의 건강을 위해 과감히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