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영호 의원, 검단스마트시티 사업 비판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7년 10월 27일 금요일 제0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김영호(민주당) 의원은 27일 인천시 국정감사에서 검단스마트시티 사업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검단스마트시티) 사기당한 것 알면서도 청와대 때문에 계속 진행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제사기꾼에 걸려들어 수모를 면치 못한다는 보도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글 지도에서 스마트시티 찾으니 황무지가 나온다"며 "스마트시티가 광고한 화려한 건물은 없고 초라한 모습만 나오는데 이런 회사가 4조 투자한다는 게 납득이 안 간다"고 덧붙였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스마트시티코리아 이전 두바이스마트시트는 사실상 국왕이 소유해 신뢰 갖고 추진했다"며 "스마트시티코리아로 바꾼다고 해 안전성을 신뢰할 수 없었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또 "투자의향 담보 요청했는데 동의하지 않아 무산된 것 아니냐"며 "결국 시장도 업체 신뢰 못 했던 것이고, 스마트 시티 현장 누가 가봤냐"고 묻자 유 시장은 "투자유치담당이 다녀왔는데 어디를 갔다 왔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유 시장은 2015년 3월 두바이에서 칼리파 알 다부스 퓨처시티 CEO를 만나 두바이투자청이 36억 달러(약 4조 원) 규모의 ‘퓨처시티(스마트시티 전신)’를 검단지역에 건설한다는 데 합의했다. 당시 박 전 대통령과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도 중동 순방 중이었다.

김 의원은 "스마트시티코리아 대표인 A씨가 한강에서 보트사업 하겠다고 중동사람들과 사진 찍고 사기치고 다닌다"며 "(검단스마트시티) 국제사기 당한 것으로 중단 안하면 인천시민 혈세 낭비다"고 비판했다. 유 시장은 "이미 검단스마트시티는 무산 결정이 내려졌고 검단신도시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